이사
방탄소년단 Lyrics


Ayo Suga
3년 전 여기 첨 왔던 때 기억해?
왠지 형이랑 나랑 막 치고 박고 했던 때
벽지도 화장실도 베란다도 다 파란 집
그 때 난 여기가 막 되게 넓은 집인 줄 알았지
But 내 야망이 너무 커졌어
그리 넓어 보이던 새 집도 이제는 너무 좁아졌어
17평 아홉 연습생 코찔찔이 시절
엊그제 같은데 그래 우리도 꽤 많이 컸어
좋은 건 언제나 다 남들의 몫이었고
불투명한 미래 걱정에 항상 목 쉬었고
연말 시상식 선배 가수들 보며 목 메였고
했던 꾸질한 기억 잊진 말고 딱 넣어두자고
우리의 냄새가 나 여기선
이 향기 잊지 말자 우리가 어디 있건
울기도 웃기도 많이 했지만 모두 꽤나 아름다웠어
논현동 3층, 고마웠어

이사 가자
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
이사 가자
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

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을 들고 나가려다가
잠시 돌아본다
울고 웃던 시간들아 이젠 안녕 (wow)

3년의 삶 참 짧고도 길었지
많은 일들이 있고 많은 추억의 기억이
막 떠오르곤 해, 떠날 때가 되니까
사용의 흔적들 like 통장내역 크레딧카드
좁은 평수만큼 더 뭉친 점도 있었고
Fight right here 치고 받기도 몇 번
그래서인지 고운 정 미운 정 쌓이고 쌓였어
먼지 마냥, 이젠 치워지겠지
Eh 처음보단 짐도 늘고, 처음보단 내 스스로 가진 것도 늘었어
Wow 이젠 자부심을 딱 들고 더 큰 세상 큰 꿈을 나 바라보겠어
Wow 새 출발, 새 시작
어떤 식으로 또 꾸밀 지 기대되는 시간
짐 날라, 위치 잡아, 먼지 닦아
끝나고서는 수고의 짜장면 하나 that's right

이사 가자
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
이사 가자
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

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을 들고 나가려다가
잠시 돌아본다
울고 웃던 시간들아 이젠 안녕

난생 처음 엄마의 뱃속에서 (뱃속에서)
나의 첫 이사 날을 세곤 했어 (세곤 했어)
희미한 기억 나의 이사의 대가는
엄마 심장의 기계와 광활한 흉터였어
2010년 그 해 겨울 대구에서
철없던 내가 이 세상의 크기를 재곤 했어
상업적이란 집으로 이사간 대가는
욕 바가지 돈따라기 라며 날 향한 손가락질
이처럼 이사는 내게 참 많은 걸 남겼지
그게 좋던 싫던 내 삶 속에서 많은 걸 바꿨지
내 삶은 월세 나도 매달려 알어?
내 자존심은 보증금 다 건 채 하루를 살어 uh?
그래서 다시 이사 가려고 해
아이돌에서 한 단계 위로 꿈이 잡히려 해
Uh 이번 이사의 손 없는 날은 언제일까
빠른 시일이면 좋겠다
이사 가자
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
이사 가자
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

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 들고 나가려다가
잠시 돌아본다
울고 웃던 시간들아 이젠 안녕

이사 가자
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
이사 가자
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 (tu-tu-tu)

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을 들고 나가려다가
잠시 돌아본다
울고 웃던 시간들아 이젠 안녕

Everyone's afraid of changes
Staying, moving on, staying, moving on
We are repeating the same things again and again
I guess that's life, I'm afraid
Old or new, new or old, that isn't really important
What's important is, that we still breathe and live in the same place
So let's move on

Lyrics © Sony/ATV Music Publishing LLC
Written by: Ho Seok Jeong, Ho Weon Kang, Nam Jun Kim, Yoon Gi Min

Lyrics Licensed & Provided by LyricFind
To comment on specific lyrics, highlight them
Genre not found
Artist not found
Album not found
Song not found
Most interesting comment from YouTube:

김주영

Ayo SUGA
3년 전 여기 첨 왔던 때 기억해
왠지 형이랑 나랑 막 치고박고 했던 때
벽지도 화장실도 베란다도 다 파란 집
그 때 난 여기가 막 되게 넓은 집인 줄 알았지
But 내 야망이 너무 커졌어
그리 넓어 보이던 새 집도 이제는 너무 좁아졌어
17평 아홉 연습생 코찔찔이 시절
엊그제 같은데 그래 우리도 꽤 많이 컸어
좋은 건 언제나 다 남들의 몫이었고
불투명한 미래 걱정에 항상 목 쉬었고
연말 시상식 선배 가수들 보며 목 메였고
했던 꾸질한 기억 잊진 말고 딱 넣어두자고
우리의 냄새가 나 여기선
이 향기 잊지 말자 우리가 어디 있건
울기도 웃기도 많이 했지만 모두 꽤나 아름다웠어
논현동 3층, 고마웠어
이사 가자
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
이사 가자
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
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을 들고 나가려다가
잠시 돌아본다
울고 웃던 시간들아
이젠 안녕
3년의 삶 참 짧고도 길었지
많은 일들이 있고 많은 추억의 기억이
막 떠오르곤 해, 떠날 때가 되니까
사용의 흔적들 like 통장내역 크레딧카드
좁은 평수만큼 더 뭉친 점도 있었고
Fight right here 치고 받기도 몇번
그래서인지 고운 정 미운 정 쌓이고 쌓였어
먼지 마냥, 이젠 치워지겠지
처음보단 짐도 늘고, 처음보단 내 스스로 가진 것도 늘었어
이젠 자부심을 딱 들고 더 큰 세상 큰 꿈을 나 바라보겠어
새 출발, 새 시작
어떤 식으로 또 꾸밀 지 기대되는 시간
짐 날라, 위치 잡아, 먼지 닦아
끝나고서는 수고의 짜장면 하나 that's right
이사 가자
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
이사 가자
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
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을 들고 나가려다가
잠시 돌아본다
울고 웃던 시간들아
이젠 안녕
난생 처음 엄마의 뱃속에서
나의 첫 이사 날을 세곤 했어
희미한 기억 나의 이사의 대가는
엄마 심장의 기계와 광활한 흉터였어
2010년 그 해 겨울 대구에서
철없던 내가 이 세상의 크기를 재곤 했어
상업적이란 집으로 이사간 대가는
욕 바가지 돈따라기 라며 날 향한 손가락질
이처럼 이사는 내게 참 많은 걸 남겼지
그게 좋던 싫던 내 삶 속에서 많은 걸 바꿨지
내 삶은 월세 나도 매달려 알어
내 자존심은 보증금 다 건 채 하루를 살어 uh
그래서 다시 이사 가려고 해
아이돌에서 한 단계 위로 꿈이 잡히려 해
이번 이사의 손 없는 날은 언제일까
빠른 시일이면 좋겠다
이사 가자
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
이사 가자
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
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 들고 나가려다가
잠시 돌아본다
울고 웃던 시간들아
이젠 안녕
이사 가자
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
이사 가자
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
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을 들고 나가려다가
잠시 돌아본다
울고 웃던 시간들아
이젠 안녕



All comments from YouTube:

[Pre-service Teacher] Plugio, Princess Mae P.

IT'S BEEN 5 YEARS, THIS IS STILL ONE OF THE BEST SONG THEY EVER WROTE!

Bianca lawley

YESSSSS. MY FAV FOREVER

Fernanda Espinosa

amen

Mikmik n

agreed!

Melissa Sepulveda

My fav always

Say Kimchi

Ikr

1 More Replies...

It’s me Ysh

One of my favorite song… feels like this song brings me back those days they’re in trainees and just building their names

Sara Iftikhar

ahh god this is perfectly said it’s making me emotional

WolfSkiesLove

I especially love V and Jungkook harmonizing at the end; its so so beautiful to have V singing the flourish that Kook recorded on the studio version. I'm super in love with this version. I also adored RM's adlibs, the clean and lovely vocals from all 4 of our singers and the smooth and cool rapping from all 3 of our rap line. I think Suga was the most in pocket this time. Perfect execution. And the lyrics of the song always make my eyes water.

Sonni 1357

I love❤ this song a lot on the concert and live versions. I was surprised listening to the recording and noticing all the adlibs and harmonizing was JK with himself. I liked it, but prefer the live versions. I honestly loved all the rappers inthis performance and Jhope always stands out for me.

More Comments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