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flection
BTS Lyrics


I know
Every life's a movie
We got different stars and stories
We got different nights and mornings
Our scenarios ain't just boring
나는 이 영화가 너무 재밌어
매일매일 잘 찍고 싶어
난 날 쓰다듬어주고 싶어
날 쓰다듬어주고 싶어
근데 말야 가끔 나는
내가 너무너무 미워
사실 꽤나 자주 나는
내가 너무 미워
내가 너무 미울 때 난 뚝섬에 와
그냥 서 있어 익숙한 어둠과

웃고 있는 사람들과
나를 웃게 하는 beer
슬며시 다가와서
나의 손을 잡는 fear
괜찮아 다 둘셋이니까
나도 친구가 있음 좋잖아

세상은 절망의 또 다른 이름
나의 키는 지구의 또 다른 지름
나는 나의 모든 기쁨이자 시름
매일 반복돼 날 향한 좋고 싫음
저기 한강을 보는 친구야
우리 옷깃을 스치면 인연이 될까
아니 우리 전생에 스쳤을지 몰라
어쩜 수없이 부딪혔을지도 몰라

어둠 속에서 사람들은
낮보다 행복해 보이네
다들 자기가 있을 곳을 아는데
나만 하릴없이 걷네
그래도 여기 섞여있는 게 더 편해
밤을 삼킨 뚝섬은 나에게
전혀 다른 세상을 건네
나는 자유롭고 싶다
자유에게서 자유롭고 싶다
지금은 행복한데 불행하니까
나는 나를 보네
뚝섬에서, yeah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Lyrics © Sony/ATV Music Publishing LLC
Written by: Nam Jun Kim, Do Hyung Kwon

Lyrics Licensed & Provided by LyricFind
To comment on specific lyrics, highlight them
Genre not found
Artist not found
Album not found
Song not found
Most interesting comments from YouTube:

Sania Lily

LYRICS
[Verse 1]
I know
Every life’s a movie
We got different stars and stories
We got different nights and mornings
Our scenarios ain’t just boring
I find this movie very amusing
Every day, I want to shoot it well
I want to caress myself
I want to caress myself
But you know, sometimes
I really really hate myself
To be honest, quite often
I really hate myself
When I really hate myself, I go to Dduksum
I just stand there with the familiar darkness
With the people that are smiling
And beer, which makes me smile
Coming to me softly
Fear, which holds my hand
It’s okay because everyone is in twos or threes
It’s good that I have a friend, too

[Chorus]

[Verse 2]
The world is just another name for despair
My height is just another diameter for the earth
I am all of my joy and anxiety
It repeats every day, the love and hate directed to me
Hey you, who’s looking over the Han River
If we bump into each other while passing, would it be fate?
Or maybe we bumped into each other in our past life
Maybe we bumped into each other countless times
In the darkness
People look happier than the day
Everyone else knows where they’re supposed to be
But only I walk without purpose
But still, blending in with them is more comfortable
Dduksum, which has swallowed up the night
Hands me an entirely different world
I want to be free
I want to be free from freedom
Because right now I’m happy but I’m unhappy
I’m looking at myself
At Dduksum

[Chorus]

[Outro]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도오어

I know
Every life's a movie
We got different stars and stories
We got different nights and mornings
Our scenarios ain't just boring
나는 이 영화가 너무 재밌어
매일매일 잘 찍고 싶어
난 날 쓰다듬어주고 싶어
날 쓰다듬어주고 싶어
근데 말야 가끔 나는
내가 너무너무 미워
사실 꽤나 자주 나는
내가 너무 미워
내가 너무 미울 때 난 뚝섬에 와
그냥 서 있어 익숙한 어둠과
웃고 있는 사람들과
나를 웃게 하는 beer
슬며시 다가와서
나의 손을 잡는 fear
괜찮아 다 둘셋이니까
나도 친구가 있음 좋잖아
세상은 절망의 또 다른 이름
나의 키는 지구의 또 다른 지름
나는 나의 모든 기쁨이자 시름
매일 반복돼 날 향한 좋고 싫음
저기 한강을 보는 친구야
우리 옷깃을 스치면 인연이 될까
아니 우리 전생에 스쳤을지 몰라
어쩜 수없이 부딪혔을지도 몰라
어둠 속에서 사람들은
낮보다 행복해 보이네
다들 자기가 있을 곳을 아는데
나만 하릴없이 걷네
그래도 여기 섞여있는 게 더 편해
밤을 삼킨 뚝섬은 나에게
전혀 다른 세상을 건네
나는 자유롭고 싶다
자유에게서 자유롭고 싶다
지금은 행복한데 불행하니까
나는 나를 보네
뚝섬에서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frida medina

[English translation:]

I know
Every life's a movie
We got different stars and stories
We got different nights and mornings
Our scenarios ain't just boring
I find this movie very amusing
Everyday, I want to shoot it well
I want to caress myself
I want to caress myself

But you know, sometimes I really really hate myself
To be honest, quite often, I really hate myself
When I really hate myself, I go to Dduksum
I just stand there with the familiar darkness

With the people that are smiling and beer,
Which makes me smile
Coming to me softly, fear, which holds my hand
It's okay because everyone is in twos or threes
It'd be nice if I had friends too

The world is just another name for despair
My height is just another diameter for the earth
I am all of my joy and anxiety
It repeats everyday, the love and hate directed to me
Hey you, who's looking over the Han River
If we bump into each other while passing, would it be fate?
Or maybe we bumped into each other in our past life
Maybe we bumped into each other countless times

In the darkness,
People look happier than the day
Everyone else knows where they're supposed to be
But only I walk without purpose
But still, blending in with them is more comfortable
Dduksum, which has swallowed up the night
Hands me an entirely different world
I want to be free
I want to be free from freedom
Because right now I'm happy but I'm unhappy
I'm looking at myself
At Dduksum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뚝배기

< 가사 >
I know
Every life's a movie
We got different stars and stories
We got different nights
and mornings
Our scenarios ain't just boring
나는 이 영화가 너무 재밌어
매일매일 잘 찍고 싶어
난 날 쓰다듬어주고 싶어
날 쓰다듬어주고 싶어
근데 말야 가끔 나는 내가 너무너무 미워
사실 꽤나 자주 나는 내가 너무 미워
내가 너무 미울 때 난 뚝섬에 와
그냥 서 있어, 익숙한 어둠과
웃고 있는 사람들과 나를 웃게 하는 beer
슬며시 다가와서 나의 손을 잡는 fear
괜찮아 다 둘셋이니까
나도 친구가 있음 좋잖아
세상은 절망의 또 다른 이름
나의 키는 지구의 또 다른 지름
나는 나의 모든 기쁨이자 시름
매일 반복돼 날 향한 좋고 싫음
저기 한강을 보는 친구야
우리 옷깃을 스치면 인연이 될까
아니 우리 전생에 스쳤을지 몰라
어쩜 수없이 부딪혔을지도 몰라
어둠 속에서 사람들은
낮보다 행복해 보이네
다들 자기가 있을 곳을 아는데
나만 하릴없이 걷네
그래도 여기 섞여있는 게 더 편해
밤을 삼킨 뚝섬은 나에게
전혀 다른 세상을 건네
나는 자유롭고 싶다
자유에게서 자유롭고 싶다
지금은 행복한데 불행하니까
나는 나를 보네
뚝섬에서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표로롱LIN

I know
Every life's a movie
We got different stars and stories
We got different nights and mornings
Our scenarios ain't just boring
나는 이 영화가 너무 재밌어
매일매일 잘 찍고 싶어
난 날 쓰다듬어주고 싶어
날 쓰다듬어주고 싶어
근데 말야 가끔 나는
내가 너무너무 미워
사실 꽤나 자주 나는
내가 너무 미워
내가 너무 미울 때 난 뚝섬에 와
그냥 서 있어 익숙한 어둠과
웃고 있는 사람들과
나를 웃게 하는 beer
슬며시 다가와서
나의 손을 잡는 fear
괜찮아 다 둘셋이니까
나도 친구가 있음 좋잖아
세상은 절망의 또 다른 이름
나의 키는 지구의 또 다른 지름
나는 나의 모든 기쁨이자 시름
매일 반복돼 날 향한 좋고 싫음
저기 한강을 보는 친구야
우리 옷깃을 스치면 인연이 될까
아니 우리 전생에 스쳤을지 몰라
어쩜 수없이 부딪혔을지도 몰라
어둠 속에서 사람들은
낮보다 행복해 보이네
다들 자기가 있을 곳을 아는데
나만 하릴없이 걷네
그래도 여기 섞여있는 게 더 편해
밤을 삼킨 뚝섬은 나에게
전혀 다른 세상을 건네
나는 자유롭고 싶다
자유에게서 자유롭고 싶다
지금은 행복한데 불행하니까
나는 나를 보네
뚝섬에서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I wish I could love myself



All comments from YouTube:

I Z

this is underrated af

T C

Totally agree!

mert

T R U E

alina-

yes! it’s one of my absolute favorite songs <3

Rajesh Babu

True words

bangtan'sXArmy's babygirl

Ikr

7 More Replies...

joonie the cutie

"I wish I could love myself"
WE LOVE YOU
WE LOVE YOU
WE LOVE YOU
WE LOVE YOU
😭💜

joonie the cutie

@Keyla 1) i wrote that 2 years ago
2) that’s exactly where i got it from??

Keyla

Anyway, copying the B-armys 🙃

vantaepurple

brasileiro é foda né mano

More Comments

More Videos